현대백화점그룹, 보호시설 퇴소 청소년 돕는다… 3조원 지원
현대백화점그룹, 보호시설 퇴소 청소년 돕는다… 3조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사)홀트아동복지회 본부에서 장호진 현대백화점그룹 기획조정본부 사장(왼쪽 2번째)이  말리 홀트 (사)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에게 보호시설 퇴소 아동청소년 자립 지원금 3억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뮤지컬 배우 최정원, 장호진 사장, 말리 홀트 (사)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 김대열 (사)홀트아동복지회 회장. (제공: 현대백화점)
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사)홀트아동복지회 본부에서 장호진 현대백화점그룹 기획조정본부 사장(왼쪽 2번째)이 말리 홀트 (사)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에게 보호시설 퇴소 아동청소년 자립 지원금 3억원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뮤지컬 배우 최정원, 장호진 사장, 말리 홀트 (사)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 김대열 (사)홀트아동복지회 회장. (제공: 현대백화점)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보호시설에서 퇴소하는 청소년들의 자립 지원에 나선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일 서울 마포구 ㈔홀트아동복지회 본부에서 ㈔홀트아동복지회와 ‘파랑새, 꿈을 향한 날갯짓(파랑새, 꿈날)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원금 3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과 홀트아동복지회는 이번 협약 체결로 아동복지법에 따라 보호시설에서 나와야만 하는 만 18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양측은 총 60명의 청소년에게 퇴소 전후로 각각 1년씩 총 2년에 걸쳐 주거 및 자립 지원금, 대학 등록금, 그리고 취업연계 교육비 등 개인당 740만원(2년)을 지원한다. 또 전문가와 연계한 심리상담·자립지원 훈련 워크숍·자산관리 교육 등 올바른 정서 함양도 함께 도울 예정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장호진 현대백화점그룹 사장은 “연간 1000여명의 보호시설 퇴소 청소년들이 자립을 준비하며 주거비·생활비 등 생활고로 인해 꿈을 포기하고 있다”며 “이번 지원을 통해 보호시설 퇴소 후 낯선 사회를 향한 청소년들의 발걸음이 꿈을 향한 힘찬 날갯짓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소외계층 아동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5년간 총 300억원을 지원하는 ‘파랑새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건강한 성장, 재능 육성, 의로 및 재활 분야 등 3대 핵심 분야에 지원을 집중하며 올해에만 52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장호진 현대백화점그룹 기획조정본부 사장, 말리 홀트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장, 김대열 홀트아동복지회 회장과 지원 사업 명예 멘토인 뮤지컬배우 최정원씨도 함께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