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전 현장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
한화건설, 전 현장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건설현장에서 건설근로자들이 지하층에 마련된 휴게공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제공: 한화건설)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건설현장에서 건설근로자들이 지하층에 마련된 휴게공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제공: 한화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화건설은 폭염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1일 국내의 모든 건설현장에서 물·그늘·휴식 등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시행 점검을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한화건설에 따르면 약 2주일간 진행된 이번 점검은 고용노동부에서 건설근로자들의 혹서기 안전보건관리를 위해 가장 강조하는 물, 그늘, 휴식의 3대 수칙을 중점적으로 다뤘다. 또한 각 현장별로 ‘아이스크림 데이’ 등의 이벤트와 수시 체온측정 등 건설근로자 건강관리활동을 적극 장려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한화건설은 우선 물 항목 점검을 통해 현장 곳곳에 깨끗한 물과 식염정(포도당)이 제공되는지 확인했다. 또한 제빙기 등을 설치해 얼음을 제공하고 열사병 등의 온열질환 발생을 예방하도록 했다.

그늘 항목에서는 차량 및 낙하물 등의 위험이 없는 안전한 장소에 그늘진 장소(근로자 휴게소)가 배치되어 있는지 점검했으며, 햇볕 차단과 통풍이 제대로 이뤄지는지 확인했다.

또한 대형 선풍기와 에어컨, 의자, 음수대 등의 휴게시설을 충분히 비치하도록 독려했다. 휴식 항목에서는 폭염 특보(폭염주의보 및 폭염경보) 발령시 1시간 주기로 15분 이상 휴식을 전 현장에 적용하도록 했다.

한화건설은 폭염이 지속되는 8월 말까지 지속적으로 ‘혹서기 3대 이행수칙’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이번 혹서기 안전보건관리 점검에서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인천 서창 꿈에그린’ 건설현장을 우수사례로 선정하고 전사적으로 사례를 공유했다.

광교 컨벤션 꿈에그린 건설현장의 권오정 현장소장은 “한화건설은 본사 차원에서 혹서기 건설근로자들의 건강관리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철저하게 관리하고 있다”면서 “현장에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도입해 무더운 여름을 이겨내고 무재해, 무사고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