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초고층 빌딩 최초 ‘지속가능채권’ 발행
롯데월드타워, 초고층 빌딩 최초 ‘지속가능채권’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월드타워 전경
롯데월드타워 전경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롯데월드타워가 지난달 31일 사회적 기여 목적으로 2억 달러 규모의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을 해외 자본시장을 통해 발행했다. 지속가능채권이란 친환경 및 사회적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 마련을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이다.

1일 롯데물산에 따르면 이번 지속가능채권의 만기는 3년, 발행금리는 3개월 리보(Libor) +92.5bp이다.

지난달 31일 진행된 북빌딩에서 해외 119개 기관투자가가 총 22억 6000만 달러(2조 5400억원)어치를 매수 주문해 발행 예정 금액보다 약 11배나 많은 투자수요를 이끌어 냈으며 최초제시금리(IPG) 대비 27.5bp 절감해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롯데물산이 이번에 발행한 지속가능 채권은 그린본드와 소셜본드가 결합된 형태다. 그린본드는 친환경 설비 구축 및 친환경 에너지 생산을 기초로 하며 소셜본드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 및 사회적 프로젝트의 실행에 근간을 둔다.

지속가능 채권을 발행하기 위해서는 국제자본시장협회가 설정한 발행원칙을 충족시켜야 한다. 발행원칙은 자금 운용의 투명성을 중시하며 프로젝트 평가와 선택의 절차, 수익의 관리, 보고 등 4개 우선 요소로 구성돼있다.

롯데월드타워는 설계단계에서부터 친환경 발전 및 운영을 고려했다. 이로 인해 완공과 동시에 미국 그린빌딩협의회로부터 세계 신축 초고층 빌딩으로는 처음으로 친환경건물인증에서 골드 등급을 받았고 내셔널 엔지니어링 엑설런스 어워즈 본상도 수상했다.

현재 타워는 수축열 및 지열 냉난방시스템, 태양열 집열판, 풍력발전, 태양광 발전, 중수 및 우수 재활용, 연료전지 설치, 생활하수 폐열 회수 등 친환경 에너지의 효율적인 운영을 통해 지난 1년간 총에너지 사용량 중 15% 이상을 자체 생산하고 있다.

이를 전력 생산량으로 환산하면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누적 8만 9890Mwh(메가와트아워)로 롯데월드타워가 오픈 후 일년 동안만 3만 921Mwh의 전력을 생산했다. 이는 타워 오픈 이후 한해 동안의 전략생산 기준으로 서울시 지난해 월평균 사용량 304Kwh(킬로와트아워) 기준 8500여 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또 사회적 일자리를 포함해 롯데월드타워는 직간접적으로 3만30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기존에 운영되던 롯데월드몰을 포함해 상시 고용인원은 9200여 명이며 이 중 사회적 일자리는 900여 개다.

박현철 롯데물산 대표는 “지속가능채권을 해외시장에 발행하면서 롯데월드타워에 적용된 친환경 발전 설비와 효율적인 에너지 이용 시스템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발전 설비 투자에 지속적으로 힘쓰고,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