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인 잃은 안타까움”… 돌고 돌아 이어진 조문행렬
“의인 잃은 안타까움”… 돌고 돌아 이어진 조문행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장례식 이틀째인 24일 저녁 8시경,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 지하2층이 조문객들로 가득하다. ⓒ천지일보 2018.7.24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장례식 이틀째인 24일 저녁 8시경,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지하2층이 조문객들로 가득하다.

지하1층에서 내려오는 에스컬레이터부터 연이어 시민들이 내려오고 있고 지하2층은 3~4줄씩 2바퀴 넘게 늘어서 있다.

고인과 인연이 있던 정치인, 노동계, 시민단체는 물론이고 일반 시민들의 조문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장례식 이틀째인 24일 저녁 8시경,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 지하2층이 조문객들로 가득하다. ⓒ천지일보 2018.7.24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장례식 이틀째인 24일 저녁 8시경,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지하2층으로 연결된 에스컬레이터부터 연이어 시민들이 내려오고 있고 있다. ⓒ천지일보 2018.7.24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고(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 장례식 이틀째인 24일 저녁 8시경,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 지하2층에 조문객들이 몰리자 정의당 관계자들이 동선을 정리하기 작업 중이다. ⓒ천지일보 2018.7.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