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8년형 ‘더 프레임’ 공개
삼성전자, 2018년형 ‘더 프레임’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2018년형 ‘더 프레임(The Frame)’ TV제품 사진.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7.22
삼성전자의 2018년형 ‘더 프레임(The Frame)’ TV제품 사진.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 2018.7.22

8월 중순쯤 한국에 도입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삼성전자가 일상공간사용성과 콘텐츠가 강화된 2018형 ‘더 프레임(The Frame)’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더 프레임은 TV로 방송 콘텐츠를 보지 않을 때 검정 빈 스크린으로 남겨두는 대신 그림·사진 등의 예술 작품을 ‘아트 모드’를 통해 연출함으로써 일상 공간을 갤러리처럼 만들어 주는 라이프스타일 TV다.

이번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아트 모드에서는 ▲사용자가 설정한 주기에 맞춰 자동으로 작품을 변경해 주는 ‘슬라이드쇼’ ▲자주 찾는 아트 작품을 별도로 구분해 두는 ‘즐겨찾기’ ▲계절·테마 등에 따라 작품을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또한 삼성 ‘아트스토어’에는 뉴욕 타임즈 아카이브(The New York Times Archives), 영국 빅토리아 앤 알버트 뮤지엄(Victoria and Albert Museum), 프랑스 사진 전문 갤러리 옐로우코너(YellowKorner) 등의 작품이 추가돼 총 800여개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디자인도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에 운영하던 월넛·베이지 우드·화이트의 프레임 색상에 블랙을 추가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TV 전원과 데이터 선을 하나로 통합한 ‘매직케이블’ 솔루션도 적용됐다.

이 제품은 이달 초 미국·유럽 주요 국가에 판매를 시작했고 한국 시장에는 내달 중순쯤 도입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전무는 “‘더 프레임’은 단순한 TV가 아니라 아트 유통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해 TV의 역할을 재정립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