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영씨 가족 만난 문 대통령… 소아당뇨 사연에 “깊은 반성”
김미영씨 가족 만난 문 대통령… 소아당뇨 사연에 “깊은 반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열린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정책 발표장에서 소아 당뇨 학생 정소명군으로부터 편지를 선물받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열린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 방안 정책 발표장에서 소아 당뇨 학생 정소명군으로부터 편지를 선물받고 있다.

정소명군 어머니인 김미영 씨(왼쪽)는 이날 사례발표를 통해 의료기기 규제혁신의 필요성을 발표했다.

김 씨는 하루에도 열 번 이상 바늘로 손가락을 찔러야 하는 어린 아들을 위해 피를 뽑지 않고 혈당을 측정하는 의료기기를 해외에서 구매했다가 의료기기법 위반으로 고발당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또 소프트웨어 기술자였던 김 대표는 해외 당뇨병 사이트를 뒤져 24시간 연속 혈당측정기를 찾아냈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인슐린을 주입하는 앱까지 만들어 비슷한 고통을 겪는 다른 소아 당뇨 가족들의 요청으로 혈당측정기를 구매해주고 앱도 제공해주다가 고발당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