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래미안’에 품질실명제 도입… “하자발생 최소화”
삼성물산, ‘래미안’에 품질실명제 도입… “하자발생 최소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락시영재건축 현장에서 도배 품질시연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삼성물산)
가락시영재건축 현장에서 도배 품질시연회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삼성물산)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래미안 아파트에 품질실명제를 도입해 하자발생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삼성물산의 아파트 브랜드 래미안은 품질실명제, 품질시연회를 이달부터 도입해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래미안은 이달부터 아파트 품질관리를 위해 품질실명제와 품질시연회를 새롭게 운영하고 있다.

품질실명제와 품질시연회는 고객에게 더 좋은 품질의 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사전 관리 차원에서 마련한 제도다. 품질실명제는 결로, 소음, 누수, 탈락 등의 하자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시공자와 관리자가 시공상태를 확인 후 서명하는 것이다.

시공 담당자는 본인 일에 대한 책임감을 높일 수 있고 입주자는 품질관리에 대한 믿음을 가질 수 있다.

품질시연회는 방수, 단열 등의 공사를 시작하기 전 발생 가능한 하자를 사전에 제거하기 위해 실시된다. 현장소장을 포함해 시공과 품질을 담당하는 전체 인력이 참석해 계획대로 시공하는지 확인하며 시연을 통해 도출된 문제점은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실제 시공에 반영하도록 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은 고객의 요구에 맞춘 상품 개발,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으로 주거문화의 트렌드를 선도해왔다”며 “올해도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홈 체험관 ‘IoT HomeLab’을 선보이고 입주고객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인 캠핑아카데미를 새로 도입하는 등 고객의 요구에 맞춘 새로운 변화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도 고객의 자부심을 높이고 주거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