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전국 최초 외국인 누리과정 아동 보육료 지원
안산시, 전국 최초 외국인 누리과정 아동 보육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경기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전국 최초로 등록 외국인 누리과정 아동에게 보육료를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안산시에 따르면 7월부터 550개 어린이집에 재원 중인 누리과정(만3∼5세)등록 외국인 아동 600여명에게 매월 보육료 22만원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 최고의 다문화 도시 위상에 걸맞은 ‘외국인 아동 대상 보육료 지원 사업’ 시행으로 보호자의 경제적 부담 경감과 내‧외국인 차별 없는 보육기반 마련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되며 지방자치단체로는 안산이 처음이다.

시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안산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 가족 지원조례’를 근거로 관계 부서 간 회의와 금융기관, 경기도 및 보건복지부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왔으며, 관련 예산을 지난 1회 추가경정예산에 반영, 확보했다.

지급 방식은 내국인과 동일하게 보호자의 아이행복카드 결제를 통해 지원되며 보호자는 어린이집에 신청하면 된다.

안산시장은 “그동안 안산시 어린이집에 재원중인 외국인 아동에게는 보육료 지원 근거가 없어 어려움이 많이 있었는데 시범적으로도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점진적으로 영아에게도 보육료를 지원해주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 외국인 아동이 차별받지 않는 사회와 안정적 보육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