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트리피어 선제골' 잉글랜드, 크로아티아전 전반 1-0 종료
[러시아월드컵] '트리피어 선제골' 잉글랜드, 크로아티아전 전반 1-0 종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의 키에란 트리피어가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 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의 준결승전에서 선제 골을 넣었다.
잉글랜드의 키에란 트리피어가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 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의 준결승전에서 선제 골을 넣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월드컵 결승행에 도전하는 잉글랜드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1-0으로 전반전을 앞서며 마쳤다.

12일 오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4강전에서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준결승전을 치루고 있다. 잉글랜드의 트리피어는 이날 경기서 프리킥 선제골을 터트렸다.

잉글랜드는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케인과 스털링이 공격수로 출전했고 린가드, 헨더슨, 알리가 중원을 구성했다. 영과 트리피어는 측면에서 활약했고 맥과이어, 스톤스, 워커는 수비를 책임졌다. 골문은 픽포드가 출전했다.

크로아티아는 만주키치가 공격수로 나섰고 페리시치, 모드리치, 레비치가 공격을 이글었다. 브로조비치와 라키티치는 허리진을 구축했고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사리코는 수비를 맡았다. 골키퍼는 수바시치가 출전했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잉글랜드는 전반 5분 트리피어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페널티지역 정면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트리피어가 오른발로 감아찬 슈팅은 골문 상단으로 들어갔다.

반격에 나선 크로아티아는 전반 18분 페리시치가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잉글랜드는 전반 29분 페널티지역 왼쪽을 침투한 케인이 단독찬스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수바시치의 선방에 막혔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31분 레비치가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때린 왼발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에도 양팀이 공방전을 이어간 가운데 잉글랜드가 전반전을 앞서며 종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