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나토회원국에 국방비 지출 GDP 대비 4% 요구”
트럼프 “나토회원국에 국방비 지출 GDP 대비 4%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정상들의 단체촬영을 끝내고 첫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가면서 주무장관인 짐 매티스 국방장관의 말을 듣고 있다. (출처: 뉴시스)
11일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정상들의 단체촬영을 끝내고 첫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가면서 주무장관인 짐 매티스 국방장관의 말을 듣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을 국내총생산(GDP)의 4%까지 늘릴 것을 요구했다.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브뤼셀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에서 나토 회원국에 국방비 지출을 국내총생산(GDP)의 4%까지 늘릴 것을 요구했다고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밝혔다.

나토 회원국들은 2014년 정상회의에서 2024년까지 국방 예산을 각국 GDP 대비 2% 수준으로 올리자고 합의했다. 현재 이 조항을 준수하는 회원국은 미국을 비롯해 영국, 에스토니아, 그리스, 폴란드 등 5개국이다.

이 같은 제안은 당초 나토가 지난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분 사태 무력 개입과 크림반도 강제병합 이후 러시아의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2024년까지 국방비 지출을 GDP의 2% 이상으로 올리기로 합의한 목표치의 배에 달한다.

백악관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제안에 대해 공식 제안은 아니며 나토 회원국 정상에게 국방비 증액을 촉구하면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나토에 따르면 올해 말까지 GDP 2% 이상을 국방비로 지출할 수 있는 회원국은 미국을 비롯해 8개 회원국에 불과하다.

미국은 지난 2010년 GDP의 4.81%를 국방비로 지출했다. 하지만 그 비율은 최근 몇 년 동안 줄어들었다. 지난해 미국은 3.57%를 국방비로 지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