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고속도서 화물차 미끄러져 택배 쏟아져 나와
경부고속도서 화물차 미끄러져 택배 쏟아져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안성휴게소 부근에서 대형 택배 화물차가 급정거 중 미끄러져 택배가 도로로 쏟아져 나오면서 극심한 정체가 빚어졌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1일 오전 3시 20분께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안성휴게소 인근 5차로 중 4차로에서 A(22)씨의 제네시스 승용차가 뒤에서 오던 화물차 2대와 추돌했다.

이 사고로 차량 3대가 1차로까지 밀려나면서 승용차 운전자 A씨가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는 안성휴게소에서 본선으로 진입한 A씨의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멈춰서면서 뒤따르던 화물차와 추돌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사고로 정체가 일어나자 이 지점에서 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뒤따르던 11t 화물차가 급제동하면서 미끄러져 택배 100여개가 도로로 쏟아져 나왔다.

경찰과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떨어진 택배를 수거하고 사고를 수습 하면서 서울방향 전 구간 통행이 한때 통제됐다가 상황이 종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