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 11곳 ‘60단위 기무부대’ 폐지 검토”
“전국 시도 11곳 ‘60단위 기무부대’ 폐지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정부 시절 '사이버 댓글공작' 기무사 현역 중령 구속. (출처: 연합뉴스TV)
MB정부 시절 '사이버 댓글공작' 기무사 현역 중령 구속. (출처: 연합뉴스TV)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전국 광역시도 중 서울을 포함해 11곳에 설치된 대령급 지휘 기무부대 폐지가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군은 국방부의 ‘기무사 개혁TF(테스크포스)’에서 기무사 개혁 일환으로 지역 기무부대를 지휘 감독하는 60 단위 기무부대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이외에 인천, 의정부, 부산, 대전, 광주, 전북, 청주, 강릉, 창원, 제주 등에 ‘60단위 기무부대’가 있다.

기무개혁TF는 60단위 기무부대가 일선 군부대 내 기무부대를 지휘·감독할 목적으로 설치됐으나, 사실상 업무가 중복돼 불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기무부대 등 군 정보기관에 대한 감시가 필요했던 군사정권 시절에 설치된 상급감시 조직인 만큼 현 시점과도 맞지 않다는 것이다. 

기무사는 지방자치단체와의 통합 방위업무 등을 이유로 들어 ‘60단위 기무부대’ 폐지에 반대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기무사는 최근 세월호 사고 유족 사찰 등 정치개입 논란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을 앞두고 위수령 발령과 계엄 선포를 검토한 내부 문건이 공개되면서 궁지에 몰린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