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오, 손수건 마스크부터 백스텝까지… ‘얼굴 가리고 또 가리고’
이찬오, 손수건 마스크부터 백스텝까지… ‘얼굴 가리고 또 가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오 (출처: 연합뉴스)
이찬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마약류 복용 혐의로 기소된 유명 요리사 이찬오(34)가 6일 법정에 출석했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이찬오는 이날 법정에 출두하면서 한손에 든 검은색 손수건으로 눈 아래부터 얼굴의 절반 정도를 가렸다.

이찬오는 앞서 지난달 15일 같은 법원에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도 검은색 손수건을 이용해 얼굴의 절반 이상을 가렸다.

그는 지난해 12월 법원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고 나온 뒤 호송차에 탑승하는 과정에서 백스텝으로 이동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이찬오의 모발 감정 결과 등 유죄 증거들을 설명한 뒤 5년을 구형했다.

이찬오는 “잘못된 선택으로 이렇게 멀리까지 왔다. 매일 반성하고 후회하고 있다. 앞으로 마약류 근처에도 가지 않고, 열심히 살아서 사회에 기여하겠다. 저의 잘못을 용서해주기를 간청한다. 죄송합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