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 여고생 시신서 수면유도제 검출… ‘아빠 친구’가 살해
강진 여고생 시신서 수면유도제 검출… ‘아빠 친구’가 살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4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에서 경찰이 8일 전 실종된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해 운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숨진 채 발견된 전남 강진 여고생의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됐다.

6일 전남 강진경찰서에 따르면 숨진 A(16)양의 ‘아빠 친구’ 김모(51)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16일 전남 강진군 도암면 매봉산에서 A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분석 결과, A양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나온 점 등을 미뤄 김씨가 A양에게 수면유도제를 먹이고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양의 DNA는 김씨 차량, 주거지에서 발견된 낫, 전기이발기에서도 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씨가 집에서 태운 탄화물이 A양의 실종 당시 착용한 바지, 손가방과 동일한 종류라는 사실도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