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북·중·러 통일탐방단’ 출정식
경기북부 ‘북·중·러 통일탐방단’ 출정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일 양일 간 민통선 내 유일 미군 반환기지 파주 캠프그리브스에서 ‘2018년도 북중러 대학생 통일 탐방단’ 출정식이 열리는 가운데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5
5~6일 양일 간 민통선 내 유일 미군 반환기지 파주 캠프그리브스에서 ‘2018년도 북중러 대학생 통일 탐방단’ 출정식이 열리는 가운데 참가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5

대학생 30명, 리더십 역량키운다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통일한국의 미래를 열 ‘북·중·러 대학생 통일 탐방단’의 단원들이 본격적인 출정 준비를 마쳤다.

경기도는 5~6일 양일 간 민통선 내 유일 미군 반환기지 파주 캠프그리브스에서 ‘2018년도 북중러 대학생 통일 탐방단’ 출정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탐방단은 ‘2018 대학생 통일 핵심리더 양성 사업’의 일환으로 미래세대인 청년들이 통일한국의 주역으로 리더십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경기도가 주최하고 대진대학교가 주관하는 프로그램이다.

출정식을 마친 단원들은 7월 23일부터 29일까지 6박 7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우수리스크, 중국 조선족 자치주, 백두산, 두만강 등 북·중·러 접경지역 일원의 항일 역사유적지, 고구려·발해 유적지 등의 명소들을 탐방하게 된다.

도는 지난 5월 통일에 대해 관심이 많은 경기북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서류 및 면접 심사를 거쳐 최종 30명을 탐방단원으로 선발했다.

이번 출정식은 개그맨 박준형 씨의 사회로 통일의 의미에 대해 경기도와 대진대, 통일부 관계자들과 함께 자유롭게 소통해 보는 ‘통일토크콘서트’가 열릴 예정이다.

이어서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의 ‘분단시대의 종언과 평화시대의 개막’, 북한이탈주민 피아니스트 김철웅 교수의 ‘남북한의 문화와 음악’ 등 전문가 초청강연을 열어 통일의식을 함양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한 북한이탈주민들의 남한 정착 이야기를 담은 연극 ‘자강도의 추억’을 통해 남북주민 간의 소통과 화합을 위해 어떠한 자세를 갖춰야 하는지를 생각해보는 자리도 마련했다.

아울러 출정식 마지막 날 6일에는 DMZ 일원을 방문, 주요 명소들을 돌아보며 분단의 아픔을 되새기고 통일의 희망을 다져보는 기회도 주어진다.

이 밖에도 단원들이 탐방기간 동안 알면 꼭 도움이 될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에 대한 교육을 대한적십자사의 협조로 실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