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현장 365] 억울한 명월이의 恨 이제는 풀리려나
[종교현장 365] 억울한 명월이의 恨 이제는 풀리려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일제 강점기 한 조선 여성의 생식기가 일본 경찰에 의해 무참히 적출됐다. 이는 반인륜적 행위이자 인간의 존엄성을 무시한 잔인함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조선시대 명월관 기생(일명 명월이)것으로 알려진 이 생식기 표본은 오랜 시간 국과수에 보관돼 많은 사람이 오가며 견학하도록 진열 됐었지만 그동안 이에 대해 아무도 문제 삼지 않았던 것.

이를 알게 된 혜문스님(문화재제자리찾기 사무총장)과 몇몇의 원고들은 지난 1월 18일 국가를 상대로 표본 폐기 소송을 제기했고 재판부는 표본을 법적인 절차에 의해 폐기하라는 화해권고결정을 내렸다.

혜문스님은 이 표본을 인도받아 ‘위령 천도재’를 봉행할 계획이었으나 국과수와 검찰이 화해권고 기간 하루 전 일방적으로 용역업체에 의뢰해 소각했다.

마무리 될 것만 같았던 이 사건이 ‘소각’으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일본 경찰에 의해 신체 일부를 적출 당한 것도 억울한 일이건만 아무런 절차 없이 임의로 소각을 한 것이다. 잠든 명월이가 놀라 다시 깨어날 일이 아닌가.

이에 혜문스님은 비합리적인 소각과정을 강조하고 인권의식 고양을 위해 1원이라도 받겠다는 뜻으로 위자료를 청구 했지만 패소함으로 이 인체표본 사건은 종결됐다.

지난 24일 경술국치 100주년을 맞아 일제 희생자를 위한 천도재가 남양주시 봉선사에서 열렸고 그 곳에 명월이의 영정이 놓였다.

봉선사에 모인 스님들과 중앙신도회 등 많은 사람들이 억울하게 신체일부를 적출당하고 그것도 모자라 답답한 포르말린 용액 속에 오랫동안 갇혀 많은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될 수 밖에 없었던 명월이의 한을 위로해 주었다.

명월이의 인체표본에는 많은 의미가 담긴 듯하다. 이는 단순한 신체 일부가 아닌 일제 반인륜적 행위의 표본이자 인간의 존엄성과 약자에 대한 인권 보호 의식부족의 표본이라 보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뚝이 2010-08-30 09:14:29
일본인들의 잔인한 만행 어디까지인가? 약자는 인권까지도 무참히 짓밟아도 된다는 말인가 분노가 치밀어 오르는구나

두희 2010-08-30 00:15:01
일본의 오만과 만행 과연 알만큼 어디까지 잔인할까?

서윤 2010-08-29 00:33:18
일본경찰과 우리나라 국과수와 검찰이랑 똑 같은 느낌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