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전경 제대후 ‘육군 병장’ 대신 ‘수경’ 병적증명서 기재
오늘부터 전경 제대후 ‘육군 병장’ 대신 ‘수경’ 병적증명서 기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찬수 병무청장. (출처: 연합뉴스)
기찬수 병무청장. (출처: 연합뉴스)

소방원으로 복무하면 복무계급 ‘수방’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다음 달부터 전투경찰이나 소방원으로 병역의무를 이행한 전환본무자는 병적증명서에 실제 복무분야와 계급을 기재할 수 있게 된다.

병무청은 1일 “전환복무로 군 복무를 마친 사람의 병적증명서에는 군별과 계급이 각각 육군, 병장 등으로만 기재돼 발급됐다”며 “7월부터 병적증명서에 복무분야와 복무계급 항목을 추가해 전환복무로 군 복무를 마친 사람이 원할 경우 복무분야를 기재해 발급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전환복무란 군부대가 아닌 경찰청 소속 전투경찰이나 소방방재청 소속 소방원으로 병역의무를 이행하는 것을 말한다.

앞으로 전투경찰로 복무했다면 복무분야에 ‘전투경찰’ 복무계급은 ‘수경’으로 기재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소방원으로 복무했으면 복무분야에 ‘소방원’ 복무계급은 ‘수방’으로 기재가 가능하다.

병무청은 이를 위해 경찰청 등 관계기관의 협조를 받아 전환복무자 약 80만명의 복무기록을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했다.

병무청 관계자는 “병적증명서에 전환복무 전역자의 실제 복무사항을 기재함으로써 이들의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여 병역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