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케이콘 美 뉴욕서 5만 3000명 제트세대 사로잡아
CJ 케이콘 美 뉴욕서 5만 3000명 제트세대 사로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M이 매년 전 세계를 돌며 개최하는 한류 축제 ‘케이콘(KCON)’이 지난 23~24일 이틀간 미국 뉴욕 프루덴셜 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25일 밝혔다. (제공: CJ E&M)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CJ E&M이 매년 전 세계를 돌며 개최하는 한류 축제 ‘케이콘(KCON)’이 지난 23~24일 이틀간 미국 뉴욕 프루덴셜 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25일 밝혔다. (제공: CJ E&M)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CJ E&M이 매년 전 세계를 돌며 개최하는 한류 축제 ‘케이콘(KCON)’이 지난 23~24일 이틀간 미국 뉴욕 프루덴셜 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고 25일 밝혔다. 총 5만 3000명의 관객이 운집해 케이팝을 듣고 K뷰티 제품을 체험하며, 한국 음식을 먹는 등 한국의 대중문화를 테마로 한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과 공연을 즐겼다.

지난 3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지는 美 케이팝의 인기 장수 비결로 꼽는 세 가지 요인 중 하나로 CJ E&M을 선정했다. 케이팝에서 시작해 뷰티, 음식 등으로 한류를 전 세계 확산시켜온 CJ그룹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특히 올해는 북미 한류 팬을 공략하기 위한 디지털 기업의 참여가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은 케이콘 공연에 참석한 가수들의 노래를 모아 연속으로 들을 수 있는 ‘케이콘 플레이리스트’ 기능을 신설했다. 또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텀블러와 콰이는 케이팝, K드라마, K뷰티 등 한류와 관련된 사진이나 영상을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케이콘 티켓을 증정하는 경품 이벤트를 진행했다.

미국 유력 연예매체 빌보드는 컨벤션 현장 영상을 공식 SNS계정에 실시간 중계하며 지난 5월 방탄소년단의 빌보드뮤직어워드 수상 이후 한층 고조된 미국 내 한류의 인기를 증명했다.

글로벌 기업들이 케이콘에 참여하는 또 다른 이유는 전체 관객 중 24세 이하 관객이 70%를 넘는 것으로 집계돼 북미지역에서 ‘제트(Z)세대’에 적중한 영향력 있는 대중문화 플랫폼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제트세대는 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초반에 출생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를 일컫는다.

올해 햇수로 개최 7년을 맞이한 케이콘은 미국에서만 LA, 뉴욕 등지에서 10차례 열렸다. 미주 전 지역은 물론 캐나다, 멕시코 등 인접 국가에서 팬들이 모이면서 매년 규모가 두 배씩 성장해 지난해 미국에서만 누적 관객 수 40만명을 기록했다.

신형관 CJ E&M 음악콘텐츠부문장은 “최근 케이팝과 한류는 미국 청소년들 사이에서 힙(hip)한 문화 장르로 자리 잡았다”며 “세계인의 일상에 파고든 한국의 대중문화를 매개로 제트세대 팬들과의 접점을 늘려 지속 가능한 한류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