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별세] 서청원 “대화·상생 정치 실현하지 못해 죄송”
[김종필 별세] 서청원 “대화·상생 정치 실현하지 못해 죄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여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여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자유한국당을 탈당한 서청원 전 의원이 24일 고(故) 김종필 국무총리에 대해 “정치권의 큰 어른이신데, 대화와 상생의 정치가 무엇인가를 꾸준히 후배 의원들한테 말씀하신 게 기억난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한 직후 “최근 대화와 상생의 정치가 필요할 때인데 후배에게 많이 가르쳐 주셨음에도 아직 그렇게 하지 못해 죄송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의원은 “큰 적족을 남기신 분이고 저희들이 많이 배웠다. 제가 3당 합당하고 장관할 때 대표 최고위원을 하셨다”며 “통이 크시고 남을 배려할 줄 알며 모든 문제를 대화로써 상생의 정치를 해야 한다는 점을 후배 정치인에게 이야기해 주셨다”고 회상했다.

당내 최근 계파갈등에 대해 서 의원은 “남은 사람은 욕심을 내면 안 된다. 민심의 정확한 흐름을 파악했으니, 내려놓을 사람은 내려놓고 새롭게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