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시가총액, 부담금 따라 등락 갈려
서울 재건축 시가총액, 부담금 따라 등락 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서울 서초구 아파트 단지. ⓒ천지일보(뉴스천지)

5월부터 시총 하락… 부담금 피한 곳은 상승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재건축 추진 단지의 몸값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이하 재초환) 부담금 적용 여부에 따라 등락이 엇갈렸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지역의 재건축 추진 아파트 중 시세조사가 이뤄지는 139개 단지 9만 3천가구 중 재건축 재초환 대상인 5만 9912가구의 시가총액은 6월 현재 총 97조 6411억 6천만원으로, 지난 4월 말 대비 1162억 4천만원 감소했다.

재초환 대상 아파트의 시가총액은 지난 5월부터 시총이 하락하기 시작했다. 강남4구 재초환 대상의 시가총액은 6월 현재 총 85조 8614억 1천만원으로, 4월 말보다 천527억 6천만원 줄어 서울 평균보다도 감소폭이 컸다.

올해 초과이익환수제 부활 이후 지난달 처음 공개된 서초 반포현대의 조합원당 부담금 부과 예정액(1억 4000만원)이 당초 조합 측 예상액(850만원)보다 16배나 높아지면서 ‘부담금 공포’가 확산된 게 영향을 미친 것이다.

반면 최소 작년 말 이전에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해 재초환을 벗어난 서울 재건축 단지 3만 3109가구(40개 단지)의 시가총액은 6월 현재 52조 5643억 3000만원으로, 4월 말(51조 5364억 2000만원) 대비 1조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