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민주·민평 돌풍 속… 무소속 신안군수 박우량 당선
[6.13 선거] 민주·민평 돌풍 속… 무소속 신안군수 박우량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전남 대부분 지역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의 접전이 벌어진 가운데 무소속 박우량 후보가 신안군수에 당선됐다. (제공: 박우량 후보 선거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6.13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전남 대부분 지역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의 접전이 벌어진 가운데 무소속 박우량 후보가 신안군수에 당선됐다. (제공: 박우량 후보 선거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 신안=김미정 기자] 6.13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전남 대부분 지역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의 접전이 벌어진 가운데 무소속 박우량 후보가 신안군수에 당선됐다. 

앞서 박우량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려 했으나 후보 자격에서 박탈돼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박 후보는 “신안군민이 정당을 넘어 인물과 능력을 보고 무소속 후보임에도 박우량을 선택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진정한 정치 1번지의 군민으로서 자긍심을 보여준 것”이라고 전했다. 

박 후보는 고길호 무소속 후보와 611표 차로 당선됐다. 신안군 도초면 출신으로 4년 전 민주당 후보 공천을 받고 3선에 도전했다가 선거 과정에서 아내 병간호를 위해 출마를 포기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