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예술의 살아있는 전설 한메이린, 韓 첫 단독전 열어
中 예술의 살아있는 전설 한메이린, 韓 첫 단독전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같은 장소에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은 한메이린 작가가 전시를 설며하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같은 장소에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사진은 한메이린 작가가 전시를 설며하는 모습.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전 세계 4번째 순회전… 아시아선 처음 개최돼

6일부터 7월 8일까지 예술의전당… ‘세계순회전’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중국 예술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한메이린(82)이 첫 단독 한국전을 연다.

예술의전당과 주한중국문화원은 공동으로 오는 6일부터 7월 8일까지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에서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을 개최한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의 마스코트 디자인을 총괄한 한메이린 작가는 서예부터 디자인, 공공미술 등 폭넓은 분야에서 활약하는 등 현재 활동하는 작가 중 최초로 중국 내 세 개의 미술관을 보유한 중국 예술가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메이린 작가가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메이린 작가가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개막 전날인 5일 오전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2층에서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한메이린 작가는 “예술은 인생과 세계, 인류에 대한 선을 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예술가는 인류, 인간에 아름다움이 드러나도록 하는 사람”이라며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존재는 생존하기 위해서다. 사람과 자연, 환경과의 투쟁 관계 속에 있다. 이런 모든 것들이 생존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지구에서 가장 똑똑한 존재라고 볼 수 있지만 지구를 위해 잘 살아왔는가에 대해 반성할 필요가 있다”며 “인류는 예술성을 통해서 전 세계에 선(善)과 애(愛), 미(美)의 아름다움을 가져가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람의 생존을 파괴하고 소멸시키는 것들을 막아야 한다. 선과 사랑, 아름다움을 예술을 통해 체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이날 그는 작품에 관련된 이야기보다는 자연과 지구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메이린 작가는 “아마 이 자리에서 예술 얘기를 할 줄 알았겠지만 저는 예술가들이 세계와 지구를 위해 이러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과학자들은 화성에 가서 살 수 있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엔 우리가 사는 세대에 화성에서 사는 것은 불가능하다. 지금 현재 화성의 온도는 영하 65도다. 우리는 지금 이 때 할 수 있는 것들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한메이린 작가는 “지금은 스마트한 사회다. 하지만 우리에겐 모든 것들을 다 써버리고 죽일 수 있는 권한이 없다”며 “예술을 하는 사람들은 인류와 자연의 생존에 걱정과 관심을 가져야 한다. 지혜가 폭발하고 있는 시대를 사는 만큼 모든 것에 앞장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메이린 작가가 작품 앞에서 설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메이린 작가가 작품 앞에서 설명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한메이린예술관 수석큐레이터인 자오리(중국 북경 중앙미술학원) 교수는 “서울 전시회는 세계 순회전으로 4번째이며,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것”이라며 “세계순회전을 개최하게 된 것은 전 세계에 한메이린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고, 전 세계적으로 문화교류가 잘 일어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자오리 교수는 “나라마다 관객들과 더 잘 소통할 수 있도록 매번 전시회마다 다른 주제를 설정하고 있다. 서울 전시에서는 주제를 격정·융화·올림픽”이라며 “격정은 한메이린 작가를 보여주는 단어다. 융화는 한메이린 작가가 추구하는 세계관이다. 한메이린 작가는 포용과 문화가 어우르는 것을 중시한다. 올림픽은 한메이린 작가와 올림픽의 인연이 많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메이린 작가가 작품 앞에서 직접 글씨를 써보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개막에 앞서 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메이린 작가가 작품 앞에서 직접 글씨를 써보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그는 “이번에 서예박물관에서 연 것은 서예가 가장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천서라는 것이 한메이린 작가에게 가장 중요한 작품관”이라며 “서예 이외에도 많은 작품이 소개됐다. 특히 동물화와 인물화 등이 있는데 이것은 사람과 동물이 서로 평등하게 살아가야 한다는 한메이린 작가의 생명관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선 전통을 토대로 당대 사회와 시대정신을 녹여내 독자적인 시각·조형언어를 모든 장르를 통해 구현하는 한메이린의 250여점의 작품이 공개된다.

전시회를 공동주최한 예술의전당의 이동국 수석 큐레이터는 “한메이린 작가의 독보적인 점은 몸과 마음으로 실천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남북과 동아시아 세계가 한반도를 중심으로 평화의 꽃이 피고 있는 중요한 시점에 서예를 중심으로 한 전시를 연 것은 매우 중요한 시사점을 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한메이린 세계순회전-서울’전이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개막한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