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고하다… 올해 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확고하다… 올해 북러 정상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고 일관되며 확고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날 방북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나 “조미(북미)관계와 조선반도 비핵화를 새로운 시대, 새로운 정세 하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각자의 이해에 충만되는 해법을 찾아 단계적으로 풀어나가며 효율적이고 건설적인 대화와 협상으로 문제 해결이 진척되기를 희망한다”고 북한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김 위원장에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친서를 전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또 올해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 계획도 언급했다. 통신은 “두 나라 사이의 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올해에 고위급 래왕(왕래)을 활성화하고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적극화하며 특히 조러(북러) 최고 영도자들 사이의 상봉을 실현시킬 데 대해 합의를 보았다”고 전했다.

러시아 외무부도 성명을 통해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에 대한 철저한 의견이 있었다”며 “지역이 직면한 모든 문제의 정치적, 외교적 해결책을 찾기 위한 노력에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