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도 않은 청문회 여야 공방 가열
시작도 않은 청문회 여야 공방 가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공세” vs “철저한 검증” 설전 예상

[천지일보=전형민 기자]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 등 8.8 개각으로 입각한 장관 및 장관급 내정자들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여야의 공방이 뜨거워지고 있다.

가장 논란이 되고 있는 인물은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다.

민주당 등 야당이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발언 등으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조 내정자에 대한 파상공세를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한나라당은 야당의 정치공세를 차단시킨다는 전략 아래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된 인물들을 모두 출석시켜 후보자들의 의혹을 철저히 검증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어 여야의 긴장감은 극도로 높아지고 있다.

한나라당 안형환 대변인은 “야당이 인사청문회를 거부하는 것은 정치적 공세”라고 지적한 뒤 “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한 뒤 여야 의원들 누가 보더라도 고위공직을 맡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이 나오면 부적격 의견을 낼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번 인사청문회를 통해 입각한 내정자들이 ‘연착륙’해야 이명박 대통령 집권 후반기 국정주도권을 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한나라당은 청문회를 꼼꼼하게 준비하는 분위기다.

한나라당 정옥임 원내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인사청문 후보자를) 일방적으로 비호할 생각이 없다”며 “정책이나 자질 검증을 철저하게 하겠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야당이 제기하는 의혹의 진실은 철저하게 확인할 계획이며 물증이나 자료를 갖고 검증하는 것이 맞다”며 “공적인 사명감과 조직의 통솔능력, 국민에 대한 봉사의지까지 포괄적으로 검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김태호 총리 후보자의 각종 의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이용섭 의원은 “김태호 후보자의 말바꾸기와 구태 전시행정, 각종 의혹들을 낱낱이 밝히겠다”며 청문회 전날까지 ‘김태호 실체 시리즈’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태호 후보자는 잇따라 제기된 재산축소 의혹에 대해 “탈세나 도피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18일 정부종합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난 김 후보자는 “총액 개념에서 제 스스로 진실하게 밝힌 부분이고 그동안 관리 과정에서 착오가 있는 부분이 있었다”며 “재산상에 다 그대로 드러나 있는데 평가를 잘못했거나 시기적으로 기재를 잘못한 것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의 재산관련 의혹에 대해 총리실 관계자는 “불법이나 투기, 재산은닉을 위한 것들이 아니고 단순히 신고과정에서 사무착오 등 조금 무관심한 부분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며 “청문회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되면 정확하게 설명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코스모스 2010-08-19 03:18:18
청문회를 하게 되면 다 알게 될텐데 벌써부터 맞네 틀리네~ 싸움만 하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