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경찰서-군청 합동, 몰카 경고 스티커 부착
연천경찰서-군청 합동, 몰카 경고 스티커 부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경찰서가 화장실 등 18일 다중이용시설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연천경찰서가 18일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연천=이성애 기자] 연천경찰서가 지난 8일~18일까지 연천군청과 합동으로 다중이용시설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점검하고, 카메라 불법촬영 경고 스티커를 부착했다.

최근 카메라 등 이용범죄(일명 몰카)를 통한 여성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렌즈형, 전파형, 열감지 첨단장비를 이용해 한탄강유원지, 동막골유원지, 수레울아트홀 등 7곳의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이뤄졌다.

이 날 합동점검은 작년에 부착한 카메라 불법촬영 경고 스티커를 재정비함으로써 가벼운 범죄가 아님을 인식시키고 주민이 범죄로부터 안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서민 연천경찰서장은 “카메라 등 이용 범죄 근절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몰래카메라 등 발견 시 112 및 여성긴급상담전화 1366으로 신고를 부탁한다.”고 주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