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8주년] 광주의 참상 세계에 알린 영웅들의 부인 한자리에
[5.18 38주년] 광주의 참상 세계에 알린 영웅들의 부인 한자리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1980년 5.18 당시 참상을 세계에 알린 외국인 목사·기자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왼쪽부터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고(故) 찰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힌츠 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1980년 5.18 당시 참상을 세계에 알린 외국인 목사·기자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왼쪽부터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고(故) 찰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힌츠 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