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후보자들 재산 도마 위에
인사청문회 후보자들 재산 도마 위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몇 개월 새 재산 ‘껑충’

[천지일보=전형민 기자] 8.8 개각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기다리고 있는 국무총리 후보자 및 장관 후보자들의 재산 평균액이 11억 9648만 원으로 나타난 가운데 후보자들의 재산이 몇 달 만에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는 야당 의원들의 집중포화가 예상되는 부분이다.

정부가 12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요청서에 따르면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후보자는 본인 소유 압구정동 아파트(11억 1200만 원)와 본인(2억 7435만 원)과 배우자 예금(5억 2574만원) 등 21억3339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인사청문 대상자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했다.

이재훈 지식경제부 장관 내정자는 본인 소유 대치동 아파트(9억 7600만 원)와 본인 예금(5억 558만 원), 부인 소유의 전세권, 상가 등 20억 4153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내정자는 본인 명의 자양동 아파트(10억 5600만 원)와 예금(1억 2048만 원), 배우자 소유 충북 옥천 토지 2곳(9693만 원) 등 17억7973만원을 신고했다.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는 13억 4451만 원의 재산을, 이재오 특임장관 내정자는 6억 2000만 원을 각각 신고했다.

김태호 총리 후보자는 가장 적은 금액인 3억 7349만 원을 신고했는데 본인이 소유한 경남 창원의 아파트(4억 2400만 원)과 부인 소유의 복합건물(1억 1331만 원), 부채(2억 7750만 원)도 함께 신고했다.

이주호 후보자는 본인 소유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가격이 2억 7000만 원 상승하면서 지난 7개월 동안 약 3억 원의 재산이 증가했다.

신재민 후보자는 양도소득세 1억 원을 내지 않기 위해 오피스텔 보유기간을 편법으로 늘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신 후보자가 오피스텔을 판 날에서 8개월 뒤인 2007년 2월 28일에서야 오피스텔의 소유권을 이전 등기해 보유기간 3년을 채워 당시 소득세법에서 양도세를 면제해주는 조항의 조건을 채운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는 2008년 말 이후 3억 원 가량의 재산이 늘어났는데 2008년 당시 3억 8천만 원이던 펀드 잔고가 2010년 8월에는 5억 8천만 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hur 2010-08-13 20:02:03
참 재산 많아서 뇌물써서 됐다는 의혹 받아도 마땅하네요...진짜 억~!!!소리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