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1분기 영업익 2090억원… 전년比 52.6%↑
삼성물산, 1분기 영업익 2090억원… 전년比 5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삼성물산이 건설과 상사부문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시장의 기대치를 뛰어 넘는 실적을 달성했다.

삼성물산은 올해 1분기 실적(연결기준)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7조 4760억원, 영업이익 209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11.5% 늘었고 영업이익은 52.6%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630억원으로 배당수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93.1%(1750억원) 증가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건설부문 1분기 매출은 2조9천950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2조 7110억원) 대비 10.5%(2840억원)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1580억원으로 전년 동기(910억원) 대비 73.6%(670억원) 증가했다.

빌딩 등 프로젝트 진행 호조와 앞서 수주한 수익성 높은 프로젝트의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실적개선을 이뤘다는 게 삼성물산 측 설명이다.

상사부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4600억원(16.0%) 증가한 3조 3290억원, 영업이익은 150억원(34.9%) 늘어난 580억원을 기록했다. 원자재 가격 상승 등 영향으로 매출이 증가했고 트레이딩 호조 및 오거나이징 수수료 수익 등으로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패션 부문은 매출 4600억원과 영업 적자 4억원, 리조트부문은 매출 5560억원과 영업 적자 8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2분기에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내실 성장을 지속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