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지방종 제거 중 의료사고… 차병원 측 “회복 지원, 보상 논의”
한예슬, 지방종 제거 중 의료사고… 차병원 측 “회복 지원, 보상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예슬이 올린 사진 (출처: 한예슬 인스타그램)
한예슬이 올린 사진 (출처: 한예슬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한예슬이 의료사고를 당한 사실을 알린 가운데 한예슬의 수술을 집도한 차병원 측이 입장을 밝혔다.

차병원 측은 21일 “지난 2일 한예슬에 대한 지방종 수술을 했다”며 “인두로 지방종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해당부위 피부에 화상이 발생, 성형수술을 통해 최대한 원상 회복을 지원하고 있다. 상처가 치료 된 뒤 남은 피해정도에 따라 보상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예슬이 SNS에 올린 상처가 난 부위는 왼쪽 겨드랑이 아래 옆구리다. 한예슬은 수술부위에 입은 화상으로 인해 화상성형 전문병원에서 통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처가 아문 뒤 성형수술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예슬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방종 제거 수술을 받다 의료사고를 당했습니다”라며 수술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제 마음은 한없이 무너집니다.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네요”라고 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 2018-04-22 21:08:27
ㅊ병원 ㅋㅋ 진짜 연예인이고 뭐고를 떠나서 사람을 저런식으로 만들어 놓냐 그러고도 당당하게 의사,간호사라고 칭 할수 있니? 의료사고 한두번 아니더만 이만치했으면 그만 피해주고 접지그래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