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평화 기원법회 참석… “한반도 비핵화, 화쟁 정신으로 실현되길”
文, 평화 기원법회 참석… “한반도 비핵화, 화쟁 정신으로 실현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한반도 모형판에 연꽃을 부착한 뒤 자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 법회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며 한반도 모형판에 연꽃을 부착한 뒤 자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체부 장관 등 주요 인사 참석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남북 정상회담을 열흘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에 참석해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7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한 기원법회’에 참석해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과 함께 무대에 설치된 한반도 모형에 연꽃을 부착하며 한반도에 평화를 염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세계일화를 이루기 위해 어느 때보다 불교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빈자일등(貧者一燈)이 돼 달라. 여러분의 지극한 서원과 정성으로 밝힌 등불이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에 평화의 길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가장 시급한 과제로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화쟁의 정신이 한반도에 실현돼 갈등과 분열이 해소되도록 간절한 원력으로 기도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이 상봉하고 소식을 주고받고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어야 하고 사회·경제·문화적 교류가 이어져야 한다”며 “불교계가 바라는 묘향산 보현사, 금강산 신계사, 개성 영통사 관련 사업 등 종교적 교류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설정 스님은 행사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이 원만히 성취되기를 기원한다”며 “한국 불교의 전국 사찰은 일주일간 조석으로 축원하며 남북 정상회담 당일 사시 예불 시간에 일제히 33회 타종을 거행하고자 한다. 이는 평화통일과 상생을 염원하는 우리 불교계의 간절한 기도”라고 말했다.

법회에는 설정 스님을 비롯해 천태종 총무원장 문득 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정사,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스님 등 불교계 주요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종진 문화재청장, 주호영 국회 정각회 회장, 강창일 국회 정각회 명예회장, 더불어민주당 신경민·오영훈 의원 등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