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요양원서 인질극 벌인 60대 남성 검거
마포요양원서 인질극 벌인 60대 남성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 마포의 요양원에 흉기를 들고서 침입해 난동을 부리다 체포된 노숙인 신모(62) 씨가 마포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6일 서울 마포의 요양원에 흉기를 들고서 침입해 난동을 부리다 체포된 노숙인 신모(62) 씨가 마포경찰서로 압송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3시간 대치 끝에 붙잡아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60대 남성이 서울에 있는 한 요양원에 침입해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마포경찰서는 16일 오후 1시 10분께 서울 마포구 한 요양원에서 흉기로 인질극을 벌인 신모(62)씨를 3시간 동안 대치하던 끝에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이날 오전 10시 24분께 마포구의 한 빌딩에 있는 요양원 7층 사무실에 침입했다. 범행 당시 그는 사무실에 있던 사회복지사 2명에게 떡 등 음식물과 6장짜리 자필로 쓴 문건을 전달했다.

이후 신씨는 직원들에게 문건을 봐 달라고 말했지만 직원들이 “나가달라”며 자신의 말을 듣지 않자 신씨는 “죽여버리겠다”며 문을 닫고 위협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신씨는 사무실에 침입할 때 길이 30㎝가량의 가정용 식칼을 소지한 상태였다.

신씨가 작성한 유인물에는 노숙인 관련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고, 이날 신씨는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했다. 또 뜻한 바를 이루지 못할 경우 자신의 흉기로 자살을 시도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신씨에게 자진해서 점거를 풀 것을 요청했으나 실패했하자 결국 경찰 특공대를 투입해 신씨를 제압했다. 이 가운데 인질로 잡혀있던 여성 사회복지사 2명은 무사히 풀려났다.

경찰관계자는 “신씨를 구속해 수사할 예정”이라며 “감금 혐의 적용을 검토 중으로 피해자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씨는 인질극을 벌인 배경에 대해 “국민을 위해서”라고 짧게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