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분기 전월세전환율, 전년比 소폭 하락
서울 1분기 전월세전환율, 전년比 소폭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전망대에서 보이는 강남의 아파트, 빌딩 등의 모습. (출처: 뉴시스)
서울 송파구 롯데타워 전망대에서 보이는 강남의 아파트, 빌딩 등의 모습. (출처: 뉴시스)

4.8%…작년 1분기보다 0.4%p↓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올해 1분기 서울 시내 반전세 주택 전월세전환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4%p 하락한 4.8%로 조사됐다.

서울시는 지난 1~3월 서울시 전역 동주민센터 등에서 확정일자를 받은 단독·연립, 다가구·다세대, 아파트 등 주택 전월세 계약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2일 밝혔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이 비율이 낮아진 것은 집주인이 전세를 선호하게 되면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낮아졌다는 것을 뜻하다.

서울시는 지난 2013년 3분기부터 자치구별, 권역별(5개), 주택유형별, 전세보증금별로 전월세전환율을 공개하고 있다.

자치구별로는 보면 강북구 5.6%, 동대문구 5.5%, 서대문구 5.2% 등이 상위 3개구로 전월세전환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송파구 4.2%, 강동구 4.3%, 양천구 4.3%는 하위 3개구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권역별로는 동북권·서북권·도심권이 5%로 높았고, 서남권 4.8%·동남권 4.3%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전세보증금과 주택 유형별로 보면 전세보증금 1억원 이하 단독 다가구가 6.2%로 가장 높았고, 2억∼3억원과 3억원 초과 다세대 연립 주택이 3.7%로 가장 낮았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서북권의 단독다가구(5.8%)가 최고수준을, 동남권의 아파트(4.1%)가 최저수준으로 나타났다.

전세보증금이 1억원 이하일 때 전월세전환율은 6%였으며, 1억원이 넘는 주택의 경우 4~4.1% 수준을 보였다. 특히 1억원 이하의 단독∙다가구는 6.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올해 1분기 오피스텔과 원룸 등의 전월세전환율은 5.6%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p 낮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