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분기 세전이익 3100억… 대규모 흑자전환 성공
GS건설, 1분기 세전이익 3100억… 대규모 흑자전환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GS건설이 1분기 세전이익 3100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대규모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9일 GS건설은 사전 공시로 세전이익 3100억원의 2018년 1분기 경영 실적(잠정)을 발표했다.

앞서 GS건설은 지난 6일 매출 3조 1073억원, 영업이익 3804억원의 올 1분기 실적을 공시하며 ‘어닝서프라이즈’를 달성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05% 늘어났고 영업이익은 544.75% 증가했다. 16분기 연속 흑자 행진도 이어갔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 6일 잠정 실적 제출 후 문의 및 취재요청이 많아 세전이익을 포함한 추가 정보를 제공하게 됐다”며 “향후 기업설명회에서 내용을 재공시할 예정이며 일자는 추후 안내 공시를 통해 알려드릴 예정”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