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스텔스 F-35A 1호기 출고… 내년 3월 국내로
한국 첫 스텔스 F-35A 1호기 출고… 내년 3월 국내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비행하는 F-35A기. (출처: 연합뉴스)
시범비행하는 F-35A기. (출처: 연합뉴스)

2021년까지 총 40대 공군기지 배치
유사시 北 침투해 핵심시설 정밀타격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강력한 스텔스·우수한 전자전 기능을 갖춘 대한민국의 첫 스텔스 전투기 F-35A 1호기가 출고됐다.

대한민국 공군에 인도될 F-35A 1호기는 28일(현지시간) 오전 10시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록히드마틴사 최종 조립공장에서 열린 출고식에 처음 공개됐다

이번에 출고된 1호기를 포함해 올해 총 6대를 생산하는 F-35A는 미국 애리조나주 루크기지에 파견 중인 한국군 조종사와 정비사들의 교육훈련에 동원된다.

또 F-35A 전투기는 내년 3월을 시작으로 오는 2021년까지 모두 40대가 공군기지에 작전 배치될 예정이다.

F-35A는 유사시 강력한 스텔스 기능으로 북한의 방공망을 피해 내륙 깊숙한 지역까지 은밀하게 침투해 핵과 미사일 등 핵심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최대 속력 마하 1.8, 전투행동반경이 1093㎞인 F-35A는 공대공미사일과 합동직격탄(JDAM), 소구경 정밀유도폭탄(SDB) 등으로 무장한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최첨단 스텔스 기능과 항전 장비를 갖춘 대한민국 F-35A 1호기가 출고되는 뜻깊은 날”이라면서 “한미 공군의 연합작전 능력과 우리 공군의 지상작전 지원 능력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출고식에는 한미 국방부와 방위사업청, 공군, 업체 관계자 등 45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