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남중국해서 ‘항행의 자유’ 작전 실행… 中해군 실전훈련 맞불
美, 남중국해서 ‘항행의 자유’ 작전 실행… 中해군 실전훈련 맞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중국해 미스치프 암초. (출처: 연합뉴스)
남중국해 미스치프 암초. (출처: 연합뉴스)

미구축함,中인공섬 19㎞까지 접근
中 패권경쟁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
미중 대치전선 군사 분야로 확대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 대만 문제를 둘러싼 힘겨루기가 군사 분야로 확대되는 양상이다.

미국 해군 구축함이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실행하자 곧바로 중국 해군은 항공모함 전단을 동원할 가능성이 있는 실전훈련을 예고하고 나섰다.

중국군 기관지 해방군보(解放軍報)는 23일 시진핑(習近平) 주석의 훈련동원령을 받아 해군이 조만간 남중국해 해역에서 실전화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해군은 이번 훈련이 연례 훈련일정에 따라 예정된 것이며 어느 특정국가와 목표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이날 미국 해군 구축함이 남중국해의 중국 인공섬 근처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실행했고 중국 해군이 곧바로 이 같은 훈련을 진행한 것이 전혀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중국이 이번 해군의 실전훈련을 통해 미국과의 패권경쟁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다.

로이터통신의 익명을 요구한 미국 관리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구축함 USS머스틴이 스프래틀리 제도(중국명 난사<南沙>군도, 필리핀명 칼라얀 군도)의 미스치프 암초(메이지자오<美濟礁>)에 12마일(약 19㎞)까지 접근했다.

미스치프 암초는 중국이 매립을 통해 인공섬으로 만든 곳으로 주변국과 영유권 분쟁이 진행 중이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관세폭탄’ 행정명령에 서명했고 이에 중국은 미국산 제품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를 예고하며 맞불 대응에 나섰다

중국 상무부는 성명을 발표해 “중국은 합법적인 권익에 손해를 보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중국은 현재 유일하게 운용중인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함 전단을 대만해협에 진입시켰는데 이는 미국과 대만이 고위급 교류를 확대하는 ‘대만여행법’ 시행 이후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