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 파리바오픈 8강 진출… 페더러와 재대결 확정
정현, 파리바오픈 8강 진출… 페더러와 재대결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강 진출한 정현. (출처: 연합뉴스)
8강 진출한 정현. (출처: 연합뉴스)

올해 5개 대회 연속 8강 진출
호주오픈 당시 부상으로 기권
페더러, 호주오픈·로테르담서 우승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호주 오픈 4강전 이후 2개월 만에 ‘한국 테니스의 간판’ 정현(22, 세계랭킹 26위, 한체대)과 ‘테니스의 황제’ 로저 페더러(37, 세계랭킹 1위, 스위스)의 재대결이 성사됐다.

정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인디언 웰스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PT) 투어 BNP 파리바오픈 단식 16강전에서 파블로 쿠에바스(32, 세계랭킹 34위, 우루과이)를 세트스코어 2-0(6-1, 6-3)으로 제압했다.

쿠에바스는 투어 대회에서 6회나 우승할 정도로 경험이 많은 선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현은 경기 내내 쿠에바스를 압도하며 경기 시간 1시간 18분 42초 만에 승리를 확정지었다.

8강에 안착한 정현은 16강전에서 제레미 샤르디(세계랭킹 100위, 프랑스)를 세트스코어 2-0으로 완파한 페더러와 준결승행을 다툰다. 호주 오픈 우승 이후 세계 랭킹 1위에 복귀한 페더러는 나이를 잊은 활약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네덜란드에서 열린 로테르담 대회에서도 디미트로프(세계랭킹 5위, 불가리아)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정현은 앞서 지난 1월 호주 오픈 남자단식 준결승전에서 페더러와 첫 맞대결을 펼친 바 있다. 당시 정현은 세트스코어 0-1로 끌려가던 상황에서 2세트 도중 발바닥 물집 부상으로 기권했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과 훌륭한 선수 앞에서 내가 100%의 컨디션을 보여주지 못하는 것은 선수로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서 힘든 결정을 내렸다”라고 기권 이유를 설명했다.

정현은 호주 오픈 4강을 비롯해 올해 출전한 5개 대회에서 연속 8강에 진출했다. ASB 클래식, 호주 오픈, 델레이비치 오픈, 멕시코 오픈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8강에 오른 것이다. 매 경기마다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정현이 페더러와의 맞대결에서 좀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지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