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해외사업 손실처리 의도적 아니다” 해명
한국가스공사 “해외사업 손실처리 의도적 아니다”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공사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한국가스공사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정승일)가 14일 지난해 실적 과정에서 해외사업 손실처리 의도적 아니다며 해명에 나섰다.

올해 취임한 정승일 가스공사 사장은 모 언론사를 통해 임기 동안 실적을 돋보이게 하려고 지난해 실적 결산 과정에서 막판 대규모 해외사업 부실을 반영했다는 의혹을 제기 받았다.

이에 가스공사는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 및 내부절차에 따라 시행하며 분기마다 손상 징후가 발견되는 즉시 손상 평가를 실시해 그 결과를 해당 분기 공사 재무제표에 반영 및 공시한다고 밝혔다.

가스공사 세후손상은 지난해 약 1조 3000억원 발생했으며 같은 해 3분기 말까지 호주 GLNG 사업 등에서 1조 86억원, 4분기 말에는 Prelude 등에서 2786억원의 손상이 발생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호주 GLNG 사업의 경우 장기적 유가 하락 전망, 장기 가스공급계획 확정 등 사업여건 악화를 반영해 지난 해 3분기에 손상 처리했다”라며 “호주 Prelude 사업에서는 LNG 판매가격 하락 전망 등으로 4분기에 손상 처리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