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온실가스감축과 일자리창출 위한 중소기업 지원과제 협약 체결
서부발전, 온실가스감축과 일자리창출 위한 중소기업 지원과제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이 14일 서울 발전회사협력본부에서 중소기업 이이알앤씨㈜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외부사업 지원과제’ 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순교 서부발전 기술본부장 직무대행, 이이알앤씨㈜ 이강우 대표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한국서부발전이 14일 서울 발전회사협력본부에서 중소기업 이이알앤씨㈜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외부사업 지원과제’ 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김순교 서부발전 기술본부장 직무대행, 이이알앤씨㈜ 이강우 대표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5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14일 서울 발전회사협력본부에서 중소기업 이이알앤씨㈜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외부사업 지원과제’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2월 온실가스 감축 기술은 있지만 외부사업 방법론이 없거나 외부사업 적용을 못하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 개발 지원사업’을 공모한 바 있다.

서부발전은 중소기업에 배출권거래제의 외부사업 방법론을 개발해 주고 온실가스 감축사업으로 등록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줌으로써 중소기업의 소득 증진과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전문위원들의 평가과정을 거쳐 지난달 지원 대상으로 최종 선정된 기업이 이이알앤씨㈜다.

이이알앤씨㈜는 공기조화기, 냉동·냉장 설비 폐냉매의 주성분인 수소불화탄소계(HFCs) 온실가스 물질을 사람과 자연에 무해하도록 열적으로 파괴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외부사업 등록을 위한 방법론이 없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서부발전과 함께 ‘수소불화탄소계 폐냉매 열적파괴 처리를 통한 외부감축사업’ 과제가 완료되면 연간 13만톤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함께 국내 폐냉매 처리시설 확충에 따른 직접고용 및 간접고용 약 180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김순교 서부발전 기술본부장 직무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발행되는 온실가스 배출권을 중소기업과 서부발전이 성과공유하는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했다”며 “온실가스 감축과 신규 일자리 창출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