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동안청소년수련관, 제900회 월요음악회 초청연주회 개최
[안양] 동안청소년수련관, 제900회 월요음악회 초청연주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안청소년수련관이 월요음악회 900회를 맞아 오는 19일 저녁 7시 수련관 4층 문예극장에서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 초청, 특집 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 연주 모습. (제공: 동안청소년수련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동안청소년수련관이 월요음악회 900회를 맞아 오는 19일 저녁 7시 수련관 4층 문예극장에서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 초청, 특집 음악회를 개최한다. 사진은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 연주 모습. (제공: 동안청소년수련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4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 초청 특집음악회 진행
‘꽃구름 속에’ ‘내 맘의 강물’ 등 친숙한 음률 선사
‘악기 순례’시간도 포함돼 청년들 클래식 이해도와

[천지일보 안양=정인식 기자] 안양시청소년육성재단(이사장 이필운) 산하 동안청소년수련관(관장 이석구, 이하 수련관)이 월요음악회 900회를 맞이해 오는 19일 저녁 7시 수련관 4층 문예극장에서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지휘자 박영린)’를 초청해 특집 음악회를 개최한다.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를 초청하여 진행되는 이번 음악회는 한국의 가곡 ‘꽃구름 속에’, ‘내 맘의 강물’, ‘청산에 살리라’ 등과 함께 ‘차르다시’, ‘가브리엘 오보에’와 같이 친숙하고 수준 높은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으며, 여러 악기에 대해 알아보는 ‘악기 순례’시간도 포함돼 있다.

900회를 맞는 월요음악회는 수련관 개관 직후인 1999년 4월부터 매주 월요일 진행되고 있는 수련관의 대표 문화활동으로, 평상시에는 전문음악인 초청연주회와 영상음악회로 지역 주민들이 쉽고 편하게 클래식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마련됐으며, 전문 음악감독(박영린)의 재미있는 해설로 나이가 어린 청소년들도 쉽게 클래식 음악을 이해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코리아 콘서트 오케스트라는 1995년 6월 실력 있는 연주가들에 의해 지역 최초의 민간교향악단으로 창단돼 창단 직후 광복 50주년 기념 오페라 ‘안중근’을 서울, 안양을 포함한 전국 11개 도시에서 성공적으로 공연해 국내 언론과 음악계의 찬사를 받은 바 있으며 이후 지금까지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는 교향악단이다.

이석구 동안청소년수련관 관장은 “월요음악회의 이번 900회 특집은 동안청소년수련관이 전국 최고의 수련관으로서 청소년 및 안양 시민들에게 사회 공헌에 앞장서는 크나큰 의미가 있으며, 지역사회의 대표 문화예술 특화시설의 역할을 공고히 하도록 더욱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문의 전화 혹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