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성추행 의혹 정봉주 대국민 사기극 vs 후속보도 진실공방
[천지일보 영상뉴스] 성추행 의혹 정봉주 대국민 사기극 vs 후속보도 진실공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지연 기자]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사실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앞서 불거진 성추행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습니다.

(녹취 : 정봉주 | 전 국회의원)
“저 정봉주가 호텔 룸으로 A씨를 불러 성추행을 시도한 것으로 보도하여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입니다.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하는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면 성추행입니까? 물론 저는 이런 행동조차도 한 적이 없습니다.”

프레시안이 보도한 성추행 의혹 기사가 전 국민과 언론을 속이는 사기극이라는 건데요.

사건 날짜와 장소가 바뀌고 있어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게 정 전 의원의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프레시안 매체를 향해 정정보도와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또한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지만, 서울시장 출마 의사는 유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성추행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의혹 당일에 정 전 의원이 호텔에 간 사실을 확인했다는 프레시안의 후속보도가 나와 진실공방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지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