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규슈 화산활동 격화… 분연 4500㎞까지 치솟아
일본 규슈 화산활동 격화… 분연 4500㎞까지 치솟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발적 분화가 계속되고 있는 일본 남부 규슈의 신모에다케에서 화산 활동이 격화되고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0일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폭발적 분화가 계속되고 있는 일본 남부 규슈의 신모에다케에서 화산 활동이 격화되고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0일 밝혔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 남부 규슈의 신모에다케에서 화산 활동이 격화되고 있다.

교토통신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10일 새벽 1시 55분과 4시 25분 규슈 남부 가고시마와 미야자키현의 경계에 있는 신모에다케에서 다시 폭발적 분화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분연(분화구에서 나오는 연기)이 4500m까지 치솟았고 용암조각과 암석 파편이 화구에서 1.8㎞ 떨어진 곳까지 날아왔다.

지난 1일부터 신모에다케의 화산활동이 급증하면서 기상청은 큰 운석에 대한 경계 지역을 화구에서 3㎞에서 4㎞로 확대했다. 분화경계 수위는 3단계(입산규제)로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