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위안부 문제 끝났다고 말해선 안돼”… 日 “받아들일 수 없다” 반발
文 “위안부 문제 끝났다고 말해선 안돼”… 日 “받아들일 수 없다”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주년 3.1절을 맞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기념식을 마치고 참석자들과 만세운동을 재현하며 서대문형무소를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99주년 3.1절을 맞은 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기념식을 마치고 참석자들과 만세운동을 재현하며 서대문형무소를 나서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3.1
 

3.1운동 기념사 “日 가해자”
“사실 부정은 침략 반성 거부”

일본, 외교 루트로 항의 전달

“한국에 약속 이행 요구할 것”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회 3.1절 기념식에서 이같이 밝히고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부당하게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독도가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정 먼저 강점당한 우리 영토임을 강조하면서 “지금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일본과의 미래 지향적 관계 발전을 강조하면서도, 과거사에 대한 역사적 진실을 외면해선 안 된다는 점을 지적했다. 위안부 문제나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이나 과거사 왜곡은 한일 관계 발전에 걸림돌이 된다는 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불행한 역사일수록 그 역사를 기억하고 그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만이 진정한 해결”이라며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일본이 고통을 가한 이웃나라들과 진정으로 화해하고 평화공존과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며 “그저 가장 가까운 이웃나라답게 진실한 반성과 화해 위에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문 대통령이 일본을 위안부 문제의 가해자로 지목하면서 비판하자 일본 정부가 즉시 반발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일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 측에게 외교 루트를 통해 즉시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정상 간 합의를 하고 미국을 비롯해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일부러 그런 평가를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며 “(양국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약속했고 일본은 합의에 기초해 할 일은 모두 했으니 한국에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