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아산 ‘유해발굴조사 개토제’서 “지속적 관심”
박수현, 아산 ‘유해발굴조사 개토제’서 “지속적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쟁 시 학살된 아산 민간인 유해 발굴에 관심”

22일 개토제에 참석한 박수현(오른쪽 두번째)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정석희 한국전쟁유족회 충남연합회장, 박중기 4.9평화통일재단 이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 박수현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2
22일 개토제에 참석한 박수현(오른쪽 두번째)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정석희 한국전쟁유족회 충남연합회장, 박중기 4.9평화통일재단 이사와 얘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 박수현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2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한국전쟁 당시 아산지역에서 학살됐던 민간인 희생자 유해 발굴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예비후보는 22일 충남 아산시 배방읍 중리에서 개최된 한국전쟁기 민간인학살 유해 발굴 공동 조사단의 ‘제5차 유해 발굴 조사 개토제’에 참석했다.

한국전쟁 당시 아산에서는 북한 인민군이 점령했던 시기(1950년 9월∼1951년 1월)에 인민군에 협조했다는 이유로 민간인 800여명 이상이 학살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특히 아산시 배방읍 설화산 폐금광에는 150∼300여명의 희생자가 발생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공동조사단은 이날 개토제를 시작으로 오는 3월 1일까지 이 지역에 대한 유해 발굴 조사를 적극 벌인다.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2일 아산에서 열린 ‘제5차 한국전쟁기 민간 학살 유해발굴조사 개토제’에 참석해 절을 하고 있다. (제공: 박수현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2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22일 아산에서 열린 ‘제5차 한국전쟁기 민간 학살 유해발굴조사 개토제’에 참석해 절을 하고 있다. (제공: 박수현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2

박 예비후보는 공동 조사단 관계자와 유족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전쟁 당시 무수히 많은 사람들이 이유 없이 죽임을 당하고 지하 광산이나 산 속에 수 십 년간 방치됐다”며 “아픈 역사를 극복하고 사회통합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이 분들에 대한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예비후보는 “어두운 역사 속에서 희생된 피해자들에 대한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약속했다.

이 외에도 박 예비후보는 천안지역 개인택시조합 등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택시를 대중교통수단으로 하느냐의 논란을 떠나 이미 택시는 대중교통의 역할을 하고 있다”며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지난 19대 국회의원 당시 공주에서 서울로 버스와 택시를 이용해 여의도 국회를 출퇴근한 경험을 소개하면서 대중교통으로서의 택시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