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범죄행위와 다름없는 학교폭력
[기고] 범죄행위와 다름없는 학교폭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서북경찰서 성정지구대 김정섭 순경

봄이 돌아오는 때면 신학기가 시작되는 시기로 학생들은 새로운 친구를 만난다는 설렘을 가지고 학교에 입학하지만, 이러한 설렘이 안타깝게도 두려움으로 변하기도 한다.

낯선 환경에 적응하기 급급하고 보이지 않는 기 싸움으로 신학기에 학교폭력이 빈번하게 발생하는데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신학기가 시작되는 3~4월에 다른 때보다 30%가량 상담문의와 학교폭력 신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학교폭력은 단순한 언어폭력을 시작으로 폭행, 협박, 고문, 따돌림, 금품갈취, 성폭력 등 각종 범죄를 포함해 방법과 범죄가 행해지는 범위가 커지는 만큼 최근에는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도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사이버 불링(Cyber bullying)이란, SNS나 스마트폰 메신저, 메시지 등을 통해 특정 학생을 집단으로 따돌리거나 괴롭히는 행위를 말하는 것으로 그 형태가 사이버 공간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학부모와 교사 등이 알아챌 수 없어 피해 학생이 고립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면 최근 스마트폰 채팅 어플 ‘카카오톡’을 이용해 단체 대화방에 피해 학생을 초대해 단체로 욕설을 하고 그 대화방을 나가도 계속해서 초대해 또다시 욕설을 하는 등 괴롭히고 난 후 피해 학생만 남게 한다.

이렇듯 가해 학생들은 현실과 사이버 공간,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피해 학생을 괴롭히는 것을 범죄행위라 생각하지 못하기 때문에 죄의식 또한 느끼지 않는다.

이에 경찰에서는 학기 초 학교폭력이 증가하고 있음에 착안해 학교전담경찰관을 통해 학교폭력집중 예방 기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학교폭력의 발생 요인을 파악하고 유관기관인 교육지원청·청소년 상담센터 등과 협력해 학교폭력 예방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피해 학생은 학교폭력을 당했다면 혼자서 감당하려 하지 말고 즉시 적극적인 신고와 학교전담경찰관과 상담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 만약 직접 찾아가는 것이 어렵다면 117을 눌러 전화를 하거나 #0117로 문자를 보내 상담을 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 어플인 ‘117CHAT’를 활용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시스템이 마련돼 있다.

신학기를 비롯한 학교폭력을 예방하고자 경찰과 유관기관 등 협력하고 있으니 무엇보다도 가정과 학교에서 올바른 언어 습관과 친구 관계, 학생들의 행동 하나하나가 폭력이 될 수 있음을 교육해 학생들이 서로를 배려할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갖고 학교폭력이 근절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