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임재욱, 박선영에 “예쁘다”… 무슨 일?
‘불타는 청춘’ 임재욱, 박선영에 “예쁘다”… 무슨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선영 임재욱 (출처: SBS ‘불타는 청춘’)
박선영 임재욱 (출처: SBS ‘불타는 청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불타는 청춘’ 박선영과 임재욱이 핑크빛 분위기를 선사했다. 

1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2018 대기획 ‘싱글송글 노래자랑’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선영은 자신의 노래 멘토 임재욱에게 흑마늘을 건네며 “흑마늘이 여자에겐 피부에 좋고, 남자에겐 정력에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임재욱은 무대 의상으로 갈아입은 박선영에게 “예쁘다.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에 박선영은 들뜬 모습으로 다른 멤버들에게 “우리 신랑, 신부 같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당황한 임재욱은 “누나, 떨어져”라고 애교 섞인 농담을 던져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