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야외 공연축제 ‘2018년 박물관 문화향연’ 개막
국립중앙박물관, 야외 공연축제 ‘2018년 박물관 문화향연’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희집단더광대(설날)(제공: 국립중앙박물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3
연희집단더광대(설날)(제공: 국립중앙박물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

2월 설날 특집 ‘연희집단 더 광대’ 공연 시작

총 41개팀의 각양각색 공연 한마당 개최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과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윤금진)이 무료 야외 공연예술축제 ‘박물관 문화향연’을 오는 17일부터 11월 24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과 으뜸홀, 기획전시실 로비에서 개최한다.

‘박물관 문화향연’은 매주 토요일 및 공휴일에 시민들을 위해 선보이는 무료 공연행사로 지난 2007년 시작, 2014년부터 ‘박물관 문화향연’으로 브랜드화했으며, 연간 5만명 이상 관람하는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적인 공연예술축제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존 봄부터 시작했던 행사를 2월부터 11월까지 총 41회로 편성해 보다 더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첫 공연으로 설날 연휴기간에 펼쳐질 2월 17일 연희집단 더 광대의 ‘도는 놈, 뛰는 놈, 나는 놈’은 한국의 민속예술을 전공한 예인들로 구성돼 있는 구성원들이 펼치는 신명나는 놀음판으로 풍물, 탈춤, 사자춤, 버나돌이 등 한국의 우수한 전통연희를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갈라 퍼포먼스이다.

특히 관객을 구경꾼에 머무르게 하는 것이 아니라 공연 안에 적극적으로 끌어들여 아티스트인 광대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하게 하는 것이 공연의 묘미이다. 연희집단 더 광대 특유의 유쾌함과 맛깔스러운 재담과 함께 공연시작부터 끝까지 유쾌하고 즐거운 에너지로 관객들을 끌어당기며 모두가 한바탕 즐길 수 있는 설날한마당이 될 것이다.

이외에도 육군 군악대의 클래식 콘서트, 그룹 신촌블루스 보컬 출신 블루스의 디바 강허달림, 집시풍의 월드뮤직 밴드 하림과 블루카멜 앙상블 등 클래식, 무용, 국악, 대중음악 등 남녀노소 누구나 웃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특히 3월 한 달간은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는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전과 예르미타시전을 주제로 한 전시연계공연을 마련해 관람객에게 깊이 있고 풍요로운 전시와 공연을 감상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4월과 5월은 ‘가정의 달 축제’ 콘셉트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가족 공연을 준비했다. 어린이날 공연으로 특별히 선보이는 입과손스튜디오의 ‘소리로 판을 열다’는 어린이날을 맞이해 20여가지의 타악기, 선율 악기를 사용해 명작 ‘안데르센’ 동화에 판소리 음악을 가미해 더욱 입체감 있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2018문화향연포스터.(제공: 국립중앙박물관)ⓒ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3
2018문화향연포스터.(제공: 국립중앙박물관)ⓒ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