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평창 폐회식, 시진핑 대신 류옌둥 부총리 참석”
외교부 “평창 폐회식, 시진핑 대신 류옌둥 부총리 참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 (출처: 중국 정부 홈페이지)
류옌둥(劉延東) 중국 국무원 부총리 (출처: 중국 정부 홈페이지)

시 국가주석 참석 요청했지만 불발
한정 위원 이어 특별대표 자격 24~26일 방한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외교부가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대신해 류옌둥(劉延東) 국무원 부총리가 오는 24∼26일 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류 부총리가 24~26일 시진핑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창올림픽 폐회식 참석을 위해 방한할 예정”이라며 “류 특별대표는 25일 평창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고 중국 측 대표단을 격려하는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이어 “중국 측이 동계올림픽 개회식·폐회식 모두 시 주석 특별대표를 파견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중국 측의 한·중 관계 중시와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지지 의사를 보여주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류 부총리의 시 주석 특별대표 자격으로 폐회식에 참석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요청했던 시 주석의 올림픽 계기 방한은 성사되지 못했다. 중국은 평창올림픽 개막식에는 시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한정(韓正) 정치국 상무위원을 파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