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반통합파, 개혁신당 창당 추진… “국민의당은 죽었다”
국민의당 반통합파, 개혁신당 창당 추진… “국민의당은 죽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 개최된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의에 대해 불법과 당무위 결의 원천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 개최된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의에 대해 불법과 당무위 결의 원천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14

“남은 것은 安 사당, 친안파 붕당뿐”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반대하는 국민의당 반통합파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가 14일 개혁신당 창당 계획을 밝혔다.

이날 이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일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의 결과를 전면 부정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당무위원회의를 ▲최고위원회의·의원총회를 거치지 않음 ▲임시 전당대회 소집공고 일시 강제 ▲친안(친안철수)파 일색 전준위 ▲대표당원 선출 등 4가지를 비판했다.

운동본부는 “도대체 어떻게 공정한 전당대회를 기대할 수 있는가”라며 “국민의당은 죽었다. 남은 것은 안철수 사당이고, 친안파 붕당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거대양당의 극한대결·패권정치 청산을 주장하던 안 대표는 지금 ‘제2당 도약’을 운운하면서 또 다른 패권을 꿈꾸고 있다”며 “민주·평화 개혁의 정체성을 버리고 보수 적폐세력의 품에 투항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엊그제까지 친박·친문 계파정치를 비판하더니, 어느새 ‘친안계파’의 수장으로 전락했다”고 비꼬았다.

이들은 안 대표가 추진하는 국민의당·바른정당의 통합을 ‘독재’로 규정하면서 개혁신당 창당 추진 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우리는 촛불혁명이 요구한 적폐처산과 국가대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한반도평화와 남북관계개선을 위해, 다당제 합의정치로 국민이 편안한 나라, 서민과 중산층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