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얼굴 공개 결정
경찰 ‘용인 일가족 살해범’ 얼굴 공개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국내로 송환된 피의자 김모 씨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경찰은 전날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출처: 연합뉴스)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국내로 송환된 피의자 김모 씨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경찰은 전날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재가한 어머니와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김성관(35)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가 공개될 예정이다. 

수원지법 조영은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후 6시께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이는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이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고 김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영장을 발부받을 경우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것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경찰은 현장검증 등에 통상 피의자들에게 제공하던 마스크와 모자를 김씨에게는 제공하지 않을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 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가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 2천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한편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용인동부경찰서를 나선 김씨는 범행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짧게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