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볼리비아서 우리 국민 시신 발견”
외교부 “볼리비아서 우리 국민 시신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당국에 철저수사 요청”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볼리비아에서 우리 국민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13일 “11일 저녁(한국시간 12일) 볼리비아 티티카카 호수 인근 태양의 섬에서 40대 여성인 우리 국민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당국자에 따르면 볼리비아 경찰 당국은 시신을 수도인 라파스로 이송해 부검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인은 자상(칼 등 날카로운 것에 찔려서 입은 상처)이었다.

이 당국자는 “관할 공관인 주볼리비아대사관은 현지 경찰로부터 통보를 접수(한국시간 12일 밤)한 즉시 공관 직원을 급파해 부검 현장에 입회토록 했다”며 “사망자 가족들에게 필요한 안내 및 지원을 제공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주볼리비아대사관은 볼리비아 경찰 당국에 우리 국민 사망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 및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